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흑인 친구가 동대문서 걸린 내 사진 보고 울어…무슨 일?





 

‘비정상회담’의 가나 대표 샘 오취리(23)가 인종차별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털어놔 눈길을 끈다.



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방송인 사유리와 가수 바비킴이 게스트로 출연해 인종차별에 관한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이날 방송에서 샘 오취리는 “어렸을 때 고국에서 ‘하얀 것은 좋다. 까만 것은 나쁘다’고 배웠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샘 오취리는 “이것은 식민지 때문에 그렇다. 식민지 시절 백인을 신처럼 대했다. 현재도 가나에서 많은 사람들이 조금이라도 피부가 더 하얀 사람은 선호한다”고 말했다.



또 그는 “한국에서 엑스트라 일을 할 때도 앞에는 백인이 서고 흑인이 뒤에 선다”며 “흑인 친구들이 ‘한국 문화에 관심은 많지만 흑인에 대한 이미지 때문에 오기 겁난다’는 말을 많이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예전에 동대문을 갔다. 친구랑 가는데 내가 걸려있는 광고 사진을 보고 막 울더라. 한국에서 흑인 사진이 걸리는 것은 생각 못했는데 감동을 받아서 울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사진 JT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