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유세윤에 음반 작업 제의받더니…





방송인 유세윤(34)이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23)가 달라졌다고 폭로했다.



지난 1일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가수 바비킴 방송인 사유리가 게스트로 출연해 ‘차별이 느껴져 회사를 그만두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시청자 안건을 상정했다.



이날 방송에서 유세윤은 그룹 UV의 음악 작업을 ‘비정상회담’에 출연 중인 멤버들과 함께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유세윤은 “근데 멤버들이 바쁜 걸 아니까”라며 최근 방송가에서 인기를 모으고 있는 출연자들에게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에 멤버들은 바쁘지 않다며 유세윤에게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유세윤은 가나 대표 샘 오취리를 향해 “바쁘잖아”라며 샘에게 음악작업을 제안했다. 근데 “저희 이사님과 얘기하세요'라고 하더라”고 폭로했다.

샘 오취리는 이에 당황하며 “너무한다. 이런 얘기를 여기서 왜 하는거냐”고 발끈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전현무는 “다음엔 회식 할 때도 이사님한테 먼저 연락을 드리자”고 너스레를 떨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호주 출신 블레어 리차드 윌리엄스가 일일 비정상으로 출연해 재치있는 입담을 뽐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