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서울 포함한 전국 곳곳 한파주의보…황사까지 "건강관리 잘해"





 

2일 서울을 포함한 전국 곳곳에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올 겨울들어 가장 추운 날씨를 보이고 있다. 올 겨울은 유난히 기온차가 클 것으로 예상됨에 따라 건강에 각별한 주의가 필요해 보인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6시30분을 기해 서울과 대전, 대구, 부산, 울산, 세종, 강원, 충북과 경기·강원·충남·경남 일부 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 이 밖에 전국 곳곳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돼있으며, 울릉도와 독도에는 강풍경보가 발효된 상황이다.



눈이 오는 곳도 있다. 광주와 충남 보령· 서천, 전남 담양·장성·화순, 전북 고창·부안·군산·김제, 제주 산간지역과 울릉도·독도에는 대설주의보가 발효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충청남북도와 전라남북도에는 다소 많은 눈이 쌓이는 곳이 있겠으니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오전 7시를 기준으로 서울 -8도, 춘천 -10도, 강릉 -7도, 대관령 -14도, 청주 -6도, 대전 -5도, 세종 -6도, 대구 -3도, 부산 -2도, 전주 -4도, 광주 -2도를 보이는 등 제주도를 제외한 전국이 영하권으로 떨어진 모습이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1도, 춘천 -1도, 강릉 1도, 청주 -1도, 대전 0도, 세종 0도, 대구 3도, 부산 5도, 전주 2도, 광주 2도 등으로 전망된다.



이날 오전 7시를 기준으로 정읍 15cm, 청주 6cm, 군산 6cm, 천안 5.1cm, 광주 4.2cm의 적설량을 기록하고 있다.



서울·경기와 강원, 충남 일부 지역에는 황사가 관측되고 있으며, 낮까지 전국적으로 옅은 황사가 나타날 것으로 예보됐다.



온라인 중앙일보

‘한파주의보’ [사진 기상청]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