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반짝반짝, 눈 안에 우주를 품은 올빼미 '제우스'













 
올빼미 ‘제우스’는 시력을 잃은 대신 우주를 얻었다.

미국 캘리포니아 실마의 한 가족은 2012년 어느 날 아침 현관 벽에 머리를 부딪혀 바닥에 떨어진 올빼미 한 마리를 발견했다. 이 가족은 별로 가득 찬 우주처럼 보이는 올빼미의 눈을 보고 ‘제우스’라는 이름을 지어줬다. 제우스는 하늘을 다스리는 그리스의 신이다.

가족은 제우스가 앞을 보지 못한다는 걸 알고 야생 동물을 구조하고 야생 동물에 대해 시민들을 교육하는 기관인 와일드라이프 러닝 센터(Wildlife Learning Center, WLC)로 올빼미를 데려갔다.

WLC 관장 폴 한은 “제우스의 시력은 일반적인 올빼미 시력의 10% 정도라 야생에 나가면 살 수 없다”고 말했다. 결국 제우스는 현재까지 한의 사무실 캐비닛 위에서 살고 있다.

제우스는 매우 얌전하기 때문에 한의 사무실을 찾는 사람들은 그의 존재를 잘 알아채지 못한다. 그러나 동시에 제우스는 사람에게 매우 다정하기 때문에 WLC를 찾는 누구나가 그를 좋아한다. 한은 제우스를 “올빼미들의 대사”라고 칭한다.

제우스의 눈을 특별하게 만든 것은 ‘수정체피막백내장’이라는 병으로 섬유소와 혈액 색소 응결 현상으로 눈에 특이한 얼룩을 만들어내는 게 특징이다. WLC는 제우스가 천적에게 공격을 당했거나 비행 중 어딘가에 부딪혀 이 병을 얻었을 것이라 추측하고 있다. 다행히도 이 병에 따른 고통은 없다.

현재 제우스는 WLC에서 하루에 한 마리의 쥐와 여덟 마리의 지렁이를 먹으며 건강하게 지내고 있다.

조은비 온라인 중앙일보 인턴기자
ceb9375@joongang.co.kr
[사진 와일드라이프 러닝 센터 페이스북]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