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우버택시 유료화, 기본요금은?… 서울시, 우버택시 신고자에게 포상급 지급





 

우버택시의 유료화 소식이 전해져 네티즌들의 관심을 끌고 있다.



2일 우버테크놀로지는 “우버택시 기본요금이 2500원이며 1km당 610원, 분당 100원의 요율이 적용된다”고 밝혔다.



우버택시는 스마트폰 앱으로 승객과 고급 승용차를 연결해주는 일종의 ‘콜택시’ 서비스다. 미국을 거쳐 국내에 도입돼 현재 서울에서만 70여대가 운행중이며 하루 이용객은 300여명 정도다.



우버택시 측은 “자체적으로 시행한 우버 엑스 이용자 실태 조사에 의하면 이용자의 90%가 우버택시 서비스를 지지하고 있다”며 “우버택시가 서울에서 이용 가능한 여타의 교통수단보다 안전하다고 답해 우버택시 서비스에 대한 압도적인 지지를 보였다”고 밝혔다.



하지만 우버택시는 당국 인허가나 면허를 받지 않고 영업해 승객 안전 등 문제를 안고 있다. 사고 발생 시 우버택시 측에 책임을 물을 수도 없고 우버 엑스의 영업이 불법으로 규정돼 보험사가 보험료 지급을 거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와 더불어 택시 기사들은 우버택시에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11월초엔 우버택시 운전자를 여객자동차운수사업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기도 했다.



서울시 역시 단속 방침을 밝혔다. 서울시는 우버택시 서비스를 신고한 시민에게 20만원의 포상금을 지급하는 조례안을 마련, 현재 서울시의회의 통과를 기다리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우버택시’[사진 JT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