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힐링캠프’ 양현석, 유희열 “귀 왜 숨기냐!” 돌직구에 ‘머쓱’

‘힐링캠프 양현석’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YG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양현석(44)이 모자를 고집하는 이유를 밝혔다.



양현석은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대학생들을 만났다. 이날 방송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하는 물음프로젝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함께 출연한 유희열은 양현석에게 “모자 안에 왜 귀를 숨기고 다니냐”며 “무의식중에 남의 얘기를 듣지 않겠다는 뜻이냐”고 돌직구 던졌다.



이에 양현석은 "서태지와 아이들 시절부터 그랬다. 서태지 씨는 거의 집에만 계셨었다. 그런데 나는 바깥으로 돌아다니고 싶었다"라며 밖에 나갈 때마다 모자를 쓰다보니 습관이 된 패션을 전했다.



이어 양현석은 "귀찮아서 그랬던 이유도 있다. 음악 작업에 몰두하느라 사람을 아예 안 만났었다. 멋 부리는 시간이 아깝더라. 그리고 이미 여자친구가 있었으니 잘보일 사람도 없고"라고 덧붙여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링캠프 양현석’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