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로봇으로 신장, 위암 동시수술 첫 성공

A(55·여)씨는 지난 3월 건강검진에서 위암을 발견했다. 다행히 초기였다. 하지만 추가 검사 결과 오른쪽 신장에서 3.6cm 크기 암이 추가로 확인됐다. 한 번에 두 가지 암을 수술받아야 하는 상황. A씨는 상처가 적고 회복이 빠른 로봇수술을 받기로 했다. 배 위에 구멍 9개를 뚫어 위와 신장암을 모두 절제하는 수술이었다. 수술 후 6개월이 지난 그는 건강을 되찾은 상태다.



삼성서울병원 배재문(소화기외과)·서성일(비뇨기과) 교수팀이 위·신장 암을 로봇을 이용해 원스톱 수술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위암과 신장암 수술을 로봇을 이용해 연속적으로 진행해 모든 과정을 마친 것은 세계적으로 처음 있는 일이다. 대한위암학회지 최근호에 보고됐다.



배재문·서성일 교수팀에 따르면 이 환자의 수술은 총 370분간에 걸쳐 이뤄졌다. 먼저 배재문 교수가 환자의 복부에 8~12mm의 구멍 5곳을 확보한 뒤 260분에 걸쳐 위를 절제했다. 이어 서성일 교수가 구멍 4곳을 추가로 확보한 뒤 110분에 걸쳐 신장암 부위를 절제하는 방식으로 진행됐다.



복합 암에 대한 수술을 동시에 진행하면 환자로서는 여러모로 편하고 득이 된다. 수술 그 자체에 따른 위험요소를 한 번이라도 줄일 수 있는 기회가 될뿐더러 시간을 절약할 수 있다. 상처가 적고 회복시간이 짧아 사회 복귀가 빠르다.



배재문·서성일 교수팀은 “초기 암 환자에게는 가급적 상처가 작은 치료를 택하는 것이 환자의 삶의 질 향상에 도움이 된다”며 “앞으로 더 많은 환자에게 혜택이 돌아갈 수 있도록 연구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전했다.



장주영 기자 jyja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