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저체온증 동상 주의, 고령자·만성질환자는 더욱 취약…어눌한 말·기억장애 오면 의심해야



갑작스런 한파로 인해 저체온증 동상에 각별한 주의가 요구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는 1일 한파로 인한 건강피해 현황을 신속하게 파악하기 위해 응급실 운영 전국 의료기관(544개, 11월 말 기준)을 대상으로 12월부터 내년 2월까지 ‘한파로 인한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어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더욱 주의를 기울이며 외출 시 따뜻하게 옷을 입는 등 한파 대비 건강수칙 준수를 당부했다.



특히 고령자와 독거노인, 노숙인, 만성질환자(고혈압, 심장병, 당뇨 등)는 저체온증에 의한 동상에 더욱 취약할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한다고 질병관리본부는 강조했다.



저체온증의 주요 증상으로는 말이 어눌해지거나 기억장애가 발생하는 것이 있다. 또 지속적으로 피로감을 느끼거나 의식이 흐려지는 것도 저체온증의 흔한 증상이다.



저체온증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외출 시 따뜻한 옷을 입어야 한다. 장갑, 목도리, 모자, 마스크를 모두 착용하는 게 좋다. 무리한 운동은 삼가고 외출 전 체감온도를 확인하는 게 필요하다. 날씨가 지나치게 추울 때는 가급적 야외활동을 삼가는 게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저체온증 동상 주의’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