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케이블 없는 엘리베이터, 세계최초 독일서 개발…수직·수평 이동 자유자재



 
독일에서 세계 최초로 케이블 없는 엘리베이터가 개발됐다.

독일 철강기술기업 티센크루프는 지난달 27일(현지시각) 성명을 통해 “자기부상 열차와 같은 원리를 이용한 엘리베이터 운송 시스템 ‘멀티’를 개발했다”고 발표했다.

안드레아스 쉬른베크 티센크루프 엘리베이터 최고경영자(CEO)는 파이낸셜타임스(FT)와의 인터뷰에서 “2016년 독일 로트바일에 ‘멀티’ 엘리베이터 시스템을 갖춘 240m 높이의 건물이 완공될 예정이며, 이것이 우리의 산업 지도를 바꿀 것”이라고 전했다.

이어 그는 “매년 전체 뉴욕 직장인의 누적 엘리베이터 대기 시간이 16.6년이며, 엘리베이터 안에서 보내는 시간은 5.9년”이라며 “‘멀티’는 이를 혁신적으로 낮출 것”이라고 밝혔다.

케이블 없는 엘리베이터는 엘리베이터 자체에 자기 부상 열차에서 이용되는 리니어(linear) 모터를 장착하여 엘리베이터 통로를 선로처럼 활용해 상하 좌우로 이동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다.

티센크루프에 따르면 엘리베이터 ‘멀티’는 수직 이동은 물론 수평 이동까지 가능하며, 높이에 제한이 있는 케이블이 없어 초고층건물에 유용하다. 또 초당 5m의 속도로, 고객의 엘리베이터 대기 시간은 어느 곳에 있더라도 15∼30초 정도밖에 걸리지 않는다.

특히 한 샤프트(엘리베이터가 수직으로 오르내리는 통로)에 여러 대의 엘리베이터가 움직일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티센크루프는 케이블 없는 엘리베이터 개발로 운송 용량이 최대 50% 늘어나고 건물 내 엘리베이터 차지 공간은 최대 50%까지 감소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케이블 없는 엘리베이터’ [사진 티센크루프]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