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뉴욕 지하철 결혼식 올린 커플, 사연보니…‘뭉클’

‘뉴욕 지하철 결혼식’. [사진 MBC 화면 캡처]


뉴욕의 한 젊은 커플이 ‘지하철 결혼식’을 올려 화제다.



미국 뉴욕 데일리뉴스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과 브루클린을 잇는 N노선 지하철에서 한 커플이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보도했다.



‘뉴욕 지하철 결혼식’을 올린 주인공은 신랑 헥토르 이라클리오티스(26)와 신부 타티야나 샌들러(25)다. 두 사람은 지하철에서 자주 데이트를 즐겨 지하철을 결혼식 장소로 선택했다고 전했다.



신랑 헥토르는 “지하철에는 우리의 좋은 추억이든 나쁜 추억이든 많은 추억이 있다”며 “뉴욕에 살면서 많은 시간을 지하철에서 보내는데 지하철을 결혼식장으로 생각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뉴욕 지하철 결혼식’은 신랑이 신랑 들러리들과 먼저 흰 리본으로 기둥과 좌석이 장식된 지하철에 먼저 타고 몇 정거장 뒤에 신부와 신부 들러리가 타면서 거행됐다.



지하철이 맨해튼 다리를 넘어갈 때 주례를 맡은 목사가 결혼식을 시작했으며 예식 마지막에 신랑과 신부가 입맞춤을 하자 지하철 승객들이 박수로 이들을 축복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뉴욕 지하철 결혼식’ [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