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장위안, 독일 대표 다니엘 말에 눈물 흘린 사연은

‘비정상회담’ 중국 대표 장위안 (사진= JTBC ‘비정상회담’ 방송화면 캡처)


 

‘비정상회담’ 중국 대표 장위안이 독일 대표 다니엘의 발언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1일 밤 방송된 JTBC ‘비정상회담’에는 가수 바비킴, 방송인 사유리가 출연해 ‘차별이 느껴져 회사를 관두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시청자 안건을 상정했다.



이날 방송에서 세계의 국경에 대한 이야기를 나누던 로빈은 “과거 독일인들이 나폴레옹의 기세를 누르고자 라인강을 기준으로 독일 영토를 주장했다”고 말했다.



이에 다니엘은 “1차 세계대전 끝나고 사실 독일이 잘못했잖냐. 그래서 독일이 라인강 왼쪽 지역을 프랑스에 내줬는데 지금은 독일 땅이다”라고 수정했다.



이를 듣던 장위안은 “다니엘의 ‘다 독일이 잘못한 거다’라는 말에 감동 받았다. 나중에 우리 아시아도 싸우지 않고 국경선도 없는 유럽 연합처럼 됐으면 좋겠다”며 “이 프로그램 하기 전에는 사실 마음이 닫혀 있었는데, 이제는 마음이 점점 열리고 있다”고 고백하며 눈물을 떨궜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장위안 눈물’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