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에이핑크, 임시완 앞에서 “나는 아직 미생이다”라고 말한 이유 보니…훈훈





 

걸그룹 에이핑크와 가수 겸 배우 임시완(26)이 함께 찍은 사진이 화제다.



지난 1일 에이핑크 소속사는 공식 유튜브에 에이핑크와 임시완이 ‘스쿨룩스’ 촬영장에서 만나 서로를 응원하는 모습의 영상을 게재한 뒤, 공식 트위터와 페이스북에 에이핑크와 임시완과 함께 찍은 사진을 올렸다.



영상에서 임시완은 “저는 지금 꽃밭에 나와있다”며 “이번에 에이핑크가 앨범이 나왔는데 축하 드리고 점점 숙녀가 되어가고 있는 것 같다. 앞으로 승승장구하는 에이핑크가 되었으면 좋겠다”라고 응원의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에이핑크도 “나는 아직 미생이다. 정말 잘보고 있다”며 임시완이 장그래 역으로 출연 중인 tvn 드라마 ‘미생’에 대한 응원으로 화답해 훈훈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현재 에이핑크는 미니5집 ‘Pink LUV’를 발매하고 활발한 활동 중에 있으며 임시완은 tvN 금토드라마 ‘미생’에서 장그래 역으로 많은 사랑을 얻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에이핑크 임시완’[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