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뉴욕 지하철 결혼식, 신랑 "추억 많아서"…"지하철 빌렸다니 혹시 재벌?'

‘뉴욕 지하철 결혼식’. [사진 MBC 화면 캡처]




‘뉴욕 지하철 결혼식’이 화제다.



미국 뉴욕 데일리뉴스는 지난달 30일(현지시간) “뉴욕 맨해튼과 브루클린을 잇는 N노선 지하철에서 한 커플이 백년가약을 맺었다”고 전했다.



‘뉴욕 지하철 결혼식’을 올린 주인공은 신랑 헥토르 이라클리오티스(26)와 신부 타티야나 샌들러(25)다. 두 사람은 지하철에서 자주 데이트를 즐겨 지하철을 결혼식 장소로 선택했다고 한다.



신랑 헥토르는 “지하철에는 우리의 좋은 추억이든 나쁜 추억이든 많은 추억이 있다”며 “뉴욕에 살면서 많은 시간을 지하철에서 보내는데 지하철을 결혼식장으로 생각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이유를 설명했다.



‘뉴욕 지하철 결혼식’은 신랑이 신랑 들러리들과 먼저 흰 리본으로 기둥과 좌석이 장식된 지하철에 먼저 타고 몇 정거장 뒤에 신부와 신부 들러리가 타면서 거행됐다.



지하철이 맨해튼 다리를 넘어갈 때 주례를 맡은 목사가 결혼식을 시작했으며 예식 마지막에 신랑과 신부가 입맞춤을 하자 지하철 승객들이 박수로 이들을 축복했다.



뉴욕 지하철 결혼식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뉴욕 지하철 결혼식, 지하철을 빌렸다니 혹시 재벌인가?” “뉴욕 지하철 결혼식, 나도 추억 많은데” “뉴욕 지하철 결혼식, 잘 사세요” “뉴욕 지하철 결혼식, 행복해야 해!” 등의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 중앙일보

‘뉴욕 지하철 결혼식’. [사진 MBC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