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우윤근 "예산국회 후 '비선 국정개입 의혹' 반드시 밝혀야"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 [사진 중앙포토]
우윤근 새정치민주연합 원내대표가 비선라인의 국정개입 의혹과 관련해 진실규명을 촉구했다.



우 원내대표는 2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예산국회가 끝나는 즉시 '정윤회 게이트'에 대해 국회가 사안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문건유출이 아니라 누가 국정농단을 했는지 실체를 밝히는 게 중심"이라며 "대통령과 청와대는 본질을 흐리고 있다. 국정농단 의혹을 단순 유출파동으로 축소해선 안된다"고 주장했다.



이어 "검찰도 국정농단 의혹을 제대로 수사하지 않으면 특검이나 국정조사를 안 할 수 없다"며 "십상시의 난, 게이트에 대한 성역이 있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우 원내대표는 또 예산부수법안 처리와 관련해서는 "(새누리당이) 시간표를 세우고 시간 가기만 기다리는 나쁜 관행과 협상태도는 두 번 다시 있어선 안 된다"면서 "국회의장의 일방적이고 편파적인 예산안부수법안 지정은 대단히 문제가 많다"고 지적했다.



또 "새누리당이 가계소득증대패키지법이라는 재벌소득증대를 위한 배당소득증대, 상속세감면 세입부수법안 원안통과를 고집해 조세소위가 파행했다"며 "완전 무력화시킨 데 대한 책임을 져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 결과로 신용카드 일몰연장, 월세세입공제 전환 등 서민과 중산층의 세제혜택이 무산될 위기에 처했다"며 "새누리당이 재벌대기업 특혜에 앞장선 것이 아닌가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비판했다.



그는 내년도 예산안 처리와 관련해 "12년 만에 여야 합의로 예산안을 처리할 예정"이라면서도 "서민이 애용하는 담뱃값을 인하하지 못한 건 아쉬움으로 남아 있다"고 밝혔다.



이진우 기자 jw85@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