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인종차별 대해 언급





 

가나 출신 방송인 샘 오취리가 한국 내 인종차별에 대해 언급했다.



1일 밤 11시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 가나 대표 샘 오취리는 본인이 직접 겪었던 인종차별에 대해 고백했다.



샘 오취리는 “어렸을 때 가나에서 그렇게 배웠다. ‘하얀 건 좋다. 까만 건 나쁘다’라고”라며 “식민지 시절 백인들을 신처럼 대했기 때문에 가나에서도 사람들끼리 피부 하얀 사람을 선호한다. 좀 더 하얀 사람을 원한다”고 밝혔다.



이어 샘 오취리는 “한국에서 엑스트라를 하는데 맨 앞에는 백인이 서고, 배경에는 흑인이 섰다”며 “흑인친구들이 메시지를 보냈다.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은데 흑인에 대한 이미지 때문에 한국에 오기 겁난다는 말을 많이 한다”고 말해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하지만 샘 오취리는 “동대문을 친구와 지나가는데 친구가 제가 출연한 광고를 보고 막 울더라”며 “한국에서 흑인 사진이 걸리는 걸 예상도 못 했는데 감동을 받아서 울었다”고 말해 변화된 한국에 대해 언급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사진 JTBC 방송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