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브라운 전 영국 총리 정계은퇴, 어떤 사람이었나?





 

고든 브라운(63) 전 영국 총리가 이번 임기를 끝으로 정계에서 은퇴한다. 이에 브라운 전 총리에 대해 관심이 쏠리고 있다.



스코틀랜드 기프넉 출신의 브라운 전 총리는 에든버러 대학교에서 문학석사와 철학 박사를 취득한 인문학도다. 의회에 입성하기 전까지는 대학에서 강사로 일하며 좌파 이론가이자 저널리스트로 활약했다. 브라운 전 총리는 1983년 총선을 통해 웨스트민스터 의회에 입성해 스코틀랜드 노동당 의장을 지냈다.



1997년부터 노동당 토니 블레어 정권 아래에서 재무 장관을 지냈다. 블레어 전 총리와는 정치적 라이벌 관계로, 당권 경쟁에서 밀려 그의 세 차례 총리 연임을 지켜봐야 했다.



2007년 이라크 전쟁 개입에 대한 책임을 지고 블레어 총리가 사임하자 그 뒤를 이어 영국 총리에 취임했다. 그러나 2010년 총선 참패로 2선으로 물러나 총선 승리를 이끌지 못한 비운의 총리로 남았다. 2선 후퇴 이후에는 하원의원직을 유지하면서 유엔 국제교육 특사 및 자선재단 활동에 힘을 쏟아왔다.



정계에서 물러난 후 특별한 행보 없이 지내던 브라운은 최근 스코틀랜드 독립 요구에서 스코틀랜드 내 ‘영국잔류파’의 결집을 주도하며 주목받았다. 그는 지난 9월 스코틀랜드 독립투표 과정에서 지원유세를 통해 스코틀랜드의 독립 사태를 막는 정치력을 발휘해 주변에서 정치활동을 재개하라는 요청을 받았으나 이를 고사했다. 그는 1일 저녁 연설에서 내년 5월 총선에 출마하지 않고 이번 하원의원직을 끝으로 정계에서 은퇴한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에 에드 밀리밴드 노동당 당수는 “브라운 전 총리는 최저임금제 도입과 스코틀랜드의 독립 저지 등 굵직한 유산을 남긴 탁월한 정치인이다”고 평가했다. 보수당을 이끄는 데이비드 캐머런 총리도 “정부와 의회를 위해 헌신해온 브라운전 총리의 공적 활동이 의회를 떠나더라도 이어지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브라운 전 영국 총리 정계은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