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사조산업 어선 침몰, 좌초 아니라 배수구 막힌 탓

[중앙포토]




 

사조산업 소속 원양어선인 '501 오룡호'가 1일 오후 러시아 인근 서베링해에서 침몰했다.



이 배에는 한국인 11명을 포함해 선원 60명이 타고 있었다. 구명뗏목을 타고 탈출한 한국인 선원 1명이 숨지고 7명이 구조됐다.



52명은 구명동의를 입은 채 탈출했지만 실종 상태다. 사고 해역 수온이 영하 10도에 가까워 인명 피해는 늘어날 전망이다.



정부와 사조산업 등에 따르면, 1753t급 명태잡이 트롤선인 오룡호의 사고 원인은 당초 알려진 '좌초'는 아닌 것으로 보인다. 회사 측은 "고기 처리실에 한꺼번에 많은 물이 들어오면서 배수구가 막혀 배가 기울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이어 "선원들이 배를 다시 세우려고 노력해 어느 정도 복원됐다고 판단, 펌프로 배수작업을 했는데 갑자기 배가 심하게 기울었다"고 당시 상황을 전했다.



구조된 선원은 인도네시아 선원 5명, 필리핀 선원 1명, 러시아 감독관 1명이며 함께 구조된 한국인 선원 1명은 저체온증으로 결국 숨진 것으로 알려졌다.



오룡호에는 한국인 11명, 필리핀 선원 13명, 인도네시아 선원 35명, 또 러시아 국경수비대 감독관 1명 등 모두 60명이 타고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오룡호는 건조된 지 36년이 지난 선박으로, 1978년 스페인에서 만든 것을 2010년 사조 측이 인수했다. 러시아와 합작 운항하다가 지난 2월 한국 국적으로 바뀌었고, 지난 7월 부산 감천항에서 출항했다가 사고를 당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사조산업' '베링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