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힐링캠프’ 양현석, 40대가 겪는 공황장애…난독증까지

온라인 중앙일보 [사진 SBS 방송 캡처]





YG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양현석(44)이 결혼식을 올리지 않은 이유에 대해 털어놨다.



양현석은 1일 방송된 SBS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에서 아내 이은주와 결혼식을 올리지 않은 이유를 밝힌 뒤 딸을 향한 지극한 사랑을 고백했다.



양현석은 “난 결혼을 했지만 결혼식을 올리지 않았다. 사람들 앞에 서는 것이 싫었기 때문이다. 창피하다. 남들이 다하는 걸 또 따라 하는 것도 싫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현석은 “얼마 전에 딸 양유진이 유치원에서 아버지의 날이라서 아버지를 유치원에 데리고 오라더라. 그런데 딸은 당연히 올거라 생각하더라. 그때부터 공황장애가 오기 시작하더라. 당일날 딸 운동회에 갔다. 마지막 스케줄이 과자 따먹기였다. 결국 모자 거꾸로 쓰고 1등 했다. 그랬더니 공황장애가 싹 가라앉더라”고 전했다.



또 양현석은 “태어나서 책을 한권도 읽어본 적이 없다. 난독증이라 그러는지 읽기 시작하면 글자들이 춤을 춘다. 책을 읽지 못한다”고 말해 놀라움을 자아냈다.



양현석은 "학교 다닐 때 공부를 아예 안 해서 그런지 몰라도 IQ에 나오는 질문을 이해하지 못했다. 질문지를 아예 이해하지 못해 내 IQ가 얼마인지 모르겠지만 돌고래 IQ가 70이라 하면 아마 난 그 아래이지 않을까 한다"며 "분명히 아이큐가 두 자리 였던 것 같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양현석 고백’ ‘난독증’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