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힐링캠프’ 양현석, YG 박봄 사건…왜 여태 침묵했는가 ‘충격’

‘힐링캠프 양현석’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YG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양현석(44)이 그간 사건·사고를 해명했다.

양현석은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대학생들을 만났다. 이날 방송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하는 물음프로젝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양현석을 응원하기 위한 보조 MC로 토이 유희열이 자리했고 두 사람은 시청자들과 많은 주제로 대화를 나눴다. 양현석은 자신의 삶과 가치관 등을 설명하며 자연스레 YG 소속 가수들의 이야기도 흘러나왔다.

유희열은 "요즘 YG에 사건 사고가 많았다. 그런데 그때마다 조용히 넘어가더라. 로비를 하는 것이 아니냐"고 돌직구 질문을 던졌다.

양현석은 "창피하다. 안 일어나도 될 일들이다. 관리를 조금 더 철저하게 했어야 했다. 다시 한 번 죄송하다는 말씀 드리고 싶다"고 사과했다.

이어 "가까운 박진영에게도 선물을 보내지 않는다. 누구에게 선물을 보내는 스타일이 아니다"라며 "얼마 전 경찰서에 다녀올 일이 있었다. 괜히 이상한 소문이 날 까봐 경찰 출두를 벌금형으로 바꾸어 줄 수 없냐고 몇 번 말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양현석은 "결국 경찰서에 가 취조를 받았다. 만약 내가 로비했다면 경찰서에 갈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양현석은 이날 서태지와의 불화설에도 "아내만큼 아끼는 사람이며 서태지에게 해를 끼치는 것은 나에게 하는 것과 같다"라고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힐링캠프 양현석’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