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힐링캠프’ 양현석 고백, “해명위해 출연? 이미지 쇄신” 유희열 칼날 질문에

양현석 [사진 SBS '힐링캠프' 캡처]






YG엔터테인먼트의 대표 양현석(44)이 그간 사건사고에 대해 해명했다.



양현석은 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힐링캠프, 기쁘지 아니한가'(이하 '힐링캠프')에 출연해 대학생들을 만났다. 이날 방송은 미래창조과학부와 함께 하는 물음프로젝트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날 깜짝 게스트로 출연한 유희열은 "YG에서 사건사고가 일어났을 때 조용히 잘 넘어간다. 정, 재계 인맥이 대단하다는 소문이 있다"고 날카로운 질문을 던졌다.



양현석은“대표로서 관리가 소홀했다”며 대표로서의 책임을 인정했다. "아직 어린 친구들이라 자신을 컨트롤 하는 법에 대해 몰랐던 것 같다. 한 번은 실수했지만 이런 일이 더 생기지 않게 노력 할 것"이라고 이야기했다.



이어 양현석은 “얼마 전 경찰서에 다녀올 일이 있었다. 괜히 이상한 소문이 날 까봐 경찰 출두를 벌금형으로 바꾸어 줄 수 없냐고 몇 번 말씀 드렸지만 받아들여지지 않았다”며 “결국 경찰서에 가 취조를 받았다. 만약 내가 로비를 했었다면 경찰서에 갈 일은 없었을 것”이라고 해명했다.



MC 이경규는 "2년만에 다시 나왔다. 또 나온 걸 보니 재미를 붙인 것 같다"고 했다.



이에 양현석은 "사실 다시 나오는 게 떨렸다"고 고백했고 "주변에 많은 일도 있고 사건 사고도 있고 혹시 양현석이 YG 이미지 쇄신하려고 재출연한 게 아니느냐는 오해도 받을 수 있다"고 했다.



김제동은 "질문을 미리 봤느냐. 이미지 쇄신하려고 재출연한거냐고 내가 물어보려고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양현석은 "내가 A형이라 사람들 앞에 나서는 걸 꺼려하고, 밖에서 사람들을 만나는 것도 극히 드물다"며 "외부에선 YG가 성공했다고 하니 강의요청이 쇄도한다. 강의료가 얼마인진 모르겠다. 한 번 정도는 젊은이들과 함께 이야기해보고 싶었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온라인 중앙일보

‘양현석 고백’ ‘힐링캠프 양현석’ [사진 SBS '힐링캠프'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