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이희준♡김옥빈 열애 인정, 전 여친 노수산나 발언 눈길 “그 친구가 새로운 사랑을”





 

배우 이희준(35)이 동료 배우 김옥빈(27)과 열애을 인정한 가운데 최근 이희준이 전 여친 노수산나와의 결별 이유를 밝힌 언급이 새삼 눈길을 끌고 있다.



이희준의 소속사 BH엔터테인먼트 측은 1일 “이희준 본인에게 (열애설을)확인했다. 김옥빈과 교제하는 중”이라고 밝혔다. 김옥빈의 소속사 윌엔터테인먼트 관계자 역시 “본인 확인 결과 현재 김옥빈과 이희준이 함께 프라하 여행을 즐기고 있다”고 전했다.



두 사람의 열애 사실은 이희준과 김옥빈이 체코 프라하에 함께 있는 장면을 목격한 교민이 온라인 게시판에 목격담과 함께 사진을 올리며 세간에 알려졌다. 이 교민은 “이희준과 김옥빈은 같이 출발하진 않았지만 현지서 만나는 ‘시간차 데이트’를 즐기는 등 오붓한 시간을 보내고 있었다”며 “흐릿하고 작게 나온 사진이지만 두 사람의 모습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한편 이희준은 지난달 13일 “사실은 노수산나와 헤어진 지 꽤 됐다”며 “알려져야 할 사실이 이제야 드러났다”고 말한 바 있다. 당시 이희준은 “노수산나는 그 자체로 훌륭한 배우다. 누구의 여자친구로 거론되는 게 같은 배우로서 너무 미안했다”며 “서로 일 때문에 못 만나다 보니 자연스레 헤어졌다”고 전했다. 또 이희준은 “헤어져서도 좋은 선후배로 지내고 있다”며 "결별 기사로 그 친구의 이름이 또 언급돼 미안한 마음이다. 그 친구가 어쩌면 새로운 사랑을 시작할 수도 있는데 실례가 되니까…”고 덧붙였다.



한국예술종합학교 연극원 선후배 사이인 이희준과 노수산나는 2011년부터 교제, 3년 열애 끝에 올 초 결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이희준’‘김옥빈’‘노수산나’[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