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갑자기 추워진 날씨, '저체온증·동상' 주의하세요!





 

급격히 날씨가 추워짐에 따라 저체온증 동상에 대한 주의가 요구된다.



보건복지부 질병관리본부는 1일부터 다음해 2월까지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운영한다며 한파특보 등 기상예보에 주의를 기울이고 한파 대비 건강 수칙을 준수해 달라고 밝혔다.



질병관리본부의 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2월1일부터 2월28일까지 응급진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한랭질환자는 총 264명이며 이중 18명이 숨졌다. 한랭질환자는 남자 184명, 여자 80명으로 남자가 여자보다 2.3배 많았다.



연령별로는 65세 이상이 89명(33.7%)으로 가장 많았다. 한랭질환자 대부분은 저체온증(230명)이었으며 표재성 동상(21명) 다발성 신체부위 동상(5명) 순이었다.



질병관리본부는 한파 기간에 체온 유지 반응이 떨어질 수 있는 어린이와 노약자는 저체온증과 동상이 발생하지 않는지 수시로 살펴야 한다고 설명했다.



한편 저체온증 환자는 말이 어눌해지거나 의식이 점점 흐려지고 팔, 다리가 심하게 떨리는 증상을 보인다. 이런 증상이 나타나게 되면 환자의 젖은 옷을 벗기고 겨드랑이, 배 위에 핫팩이나 더운 물통을 올려놓아야 하며 신속히 병원으로 옮기는 것이 필요하다. 동상은 찌르는 듯한 통증과 가려움을 동반하며 심하면 피부가 검붉어지고 물집이 생기며 점차 감각이 없어진다. 동상 환자가 발생하면 즉시 병원으로 옮기거나 119에 신고하고 환자를 따뜻한 곳으로 옮겨 동상부위를 38~42도의 따뜻한 물에 20~40분 정도 담그는 응급조치를 해야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저체온증 동상 주의’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