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비정상회담’ 장위안, 한국 온 이유? 쎈 중국여자 피해…‘철컹’

‘비정상회담’ [사진 JTBC `비정사회담` 방송 캡처]


 
‘비정상회담’ 중국 대표 장위안이 남녀평등에 대한 입장을 밝혔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차별’에 대한 주제가 방송되었다. “차별이 느껴져 회사를 관두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청년대표의 안건을 시작으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글로벌 성평등 지수에서 한국은 142개국 중 117위로 하위권을 기록해 눈길을 끌었다.

중국대표 장위안은 “중국은 대부분 국가 기업이기 때문에 남녀 차별이 없다”며 “월급도 거의 비슷하다”고 설명했다.

MC성시경은 “중국은 오히려 여자가 힘이 있지 않냐”고 물었고 장위안 역시 이에 긍정적인 입장을 보였다.

장위안은 “조금 위험한 발언일 수 있지만 중국 여자가 한국 여자보다 쎄다”며 “그래서 내가 한국으로 왔다. 실제로 중국 여성들은 대단히 강한 편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장위안은 “1960, 70년대에 양성평등 정책을 펼쳤다”며 “중국은 사회주의 나라라서 정책이 시행되면 무조건 따른다. 남녀평등은 한국보다 좋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사진 JTBC '비정사회담'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