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흑인 친구랑 동대문갔는데…“한국 변했다”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사진 JTBC `비정사회담` 방송 캡처]
 

‘비정상회담’ 가나 대표 샘 오취리가 가나 친구의 에피소드를 공개했다.



1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JTBC ‘비정상회담’에서는 ‘차별’에 대한 주제가 방송되었다. “차별이 느껴져 회사를 관두고 싶은 나, 비정상인가요?”라는 청년대표의 안건을 시작으로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샘 오취리는 자신은 어렸을 때 “하얀 것은 좋다” “까만 것은 나쁘다”라고 배웠었다며 조심스레 말문을 열었다.



이어 샘 오취리는 한국에 처음 와 엑스트라 아르바이트를 했을 때, 백인들을 앞줄에 세우고 흑인들을 뒷줄에 세우는 차별을 경험했다고 담담히 고백했다.



"흑인친구들이 메시지를 보낸다. 한국 문화에 관심이 많은데 흑인에 대한 이미지 때문에 한국에 오기 겁난다는 말을 많이 한다"고 한국에서의 차별을 두려워하는 흑인 친구들의 걱정을 전했다.



샘 오취리는 현재 한국 사람들이 많이 변하고 있다는 사실도 함께 이야기했다.



이어 샘 오취리는 "동대문에 갔다. 친구랑 지나가는데 친구가 사진(동대문의 한 쇼핑몰에 걸린)을 보며 울었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뭉클하게 만들었다.





온라인 중앙일보

‘비정상회담 샘 오취리’ [사진 JTBC '비정사회담' 방송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