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박 대통령 "문건 유출은 국기문란"

박근혜 대통령은 1일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에 대해 의혹 해소를 지시하고 “검찰은 내용의 진위 등 모든 사안에 대해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히 수사해서 명명백백하게 실체적 진실을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청와대 사진기자단]
박근혜 대통령은 1일 현 정부의 ‘비선 실세’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담은 청와대 문건 유출과 관련해 “결코 있을 수 없는 국기문란 행위”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은 청와대 수석비서관회의에서 “이런 공직기강의 문란도 반드시 바로잡아야 할 적폐 중 하나”라며 이같이 강조했다. 대통령이 지난달 28일 불거진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에 대해 직접 언급하기는 처음이다.

 박 대통령은 “최근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 일어났다”며 “청와대에는 국정과 관련된 여러 사항들뿐만 아니라 시중에 떠도는 수많은 루머들과 각종 민원이 많이 들어오지만 사실이 아닌 것도 많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약 그런 사항들을 기초적인 사실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그대로 외부로 유출시킨다면 나라가 큰 혼란에 빠지고 사회에 갈등이 일어나게 된다”고 강조했다.

 박 대통령은 정씨의 국정개입 의혹을 보도한 언론에 대해서도 “조금만 확인해 보면 사실 여부를 알 수 있는 것을 관련자들에게 확인조차 하지 않은 채 비선이니 숨은 실세가 있는 것같이 보도하면서 의혹이 있는 것같이 몰아가고 있는 것 자체가 문제”라고 말했다.

 검찰의 조속한 수사도 지시했다. 박 대통령은 “이 문제는 하루빨리 밝혀 의혹을 해소해야 한다”며 “검찰은 내용의 진위 등 이 모든 사안에 대해 한 점 의혹도 없이 철저하게 수사해서 명명백백하게 실체적 진실을 밝혀 주시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그런 뒤 “누구든지 부적절한 처신이 확인될 경우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일벌백계로 조치 할 것”이라고 말했다.

 박 대통령이 철저한 수사를 지시한 뒤 서울중앙지검은 이날 오후 청와대 비서관 등의 ‘VIP측근(정윤회) 동향’ 문건 관련 명예훼손 고소사건을 특수2부와 형사1부에 나눠서 수사 하기로 했다. 문서 유출 부분은 특별수사 2부가, 청와대 비서관 등의 명예훼손 부분은 형사1부가 전담한다. 형사1부는 정윤회씨가 시사저널 기자를 같은 혐의로 고소한 사건에 대해서도 수사 중이다.

신용호·박민제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