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삼성갤럭시, 4년 연속 브랜드 1위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브랜드인 삼성갤럭시가 ‘2014년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 평가’에서 1위에 올랐다. 2위는 이마트, 3위는 카카오톡이 각각 차지했다. 올해 평가에서는 카카오톡 같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의 브랜드가 급부상하고, KB국민카드처럼 고객정보유출 관련 브랜드의 순위가 내려간 게 특징이다.



'2014 대한민국 100대 브랜드' 선정
SNS 급부상 … 카톡 14위서 3위로

 브랜드가치 평가회사인 브랜드스탁은 “삼성갤럭시는 브랜드가치 평가지수(BSTI·BrandStock Top Index)에서 936점을 획득해 2위인 이마트(922점)를 제치고 4년 연속 정상을 지켰다”고 1일 발표했다. 삼성갤럭시는 그동안 스마트폰 시장에서 창조적인 혁신 제품을 속속 선보이며 모바일 혁신을 주도한 점이 평가를 받았다.



 국내 SNS 브랜드를 대표하는 카카오톡(913점)은 지난해보다 11계단이나 상승하며 단숨에 3위에 올랐다. 카카오톡은 모바일플랫폼 경쟁력을 바탕으로 국내 모바일 시장에서 90% 이상의 점유율을 보이고 있다. SNS브랜드 중 페이스북과 트위터도 각각 20위와 26위를 차지했다.



<여기를 누르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연초부터 고객 정보 유출 사태를 겪은 브랜드들의 가치는 추락했다. 정보 유출의 직격탄을 맞은 KB국민카드가 지난해 50위에서 31계단 하락한 81위로 급락했고, KB국민은행은 지난해 3위에서 13위로 밀렸다. 또 KT의 대표 브랜드인 올레(olleh)도 지난해 5위에서 17위까지 떨어졌다.



 지난해 브랜드가치가 대폭 상승했던 수입차 브랜드는 올해도 강세였다. BMW는 지난해보다 11계단 상승한 12위까지 오르며 수입차 전성시대를 이끌었다. 선풍적인 인기 속에 판매량이 크게 증가한 폴크스바겐과 메르세데스벤츠는 각각 71위와 94위로 100대 브랜드에 처음으로 이름을 올렸다.



 순위 상위권에서는 세계적인 우수 공항으로서 명성을 쌓아가고 있는 인천국제공항이 4계단 상승해 4위를 기록했다. 또 롯데백화점·대한항공·롯데월드어드벤처·신한카드·참이슬·신라면 등이 10위권에 포진했다. 식음료 브랜드 중에는 올해 산화취(소독약 냄새) 파동을 겪은 카스가 지난해보다 10계단 밀린 28위로 밀렸다. 한편 브랜드스탁의 이번 평가는 1~11월 동안 22개 업종, 200여 개 품목의 브랜드 1000여 개를 대상으로 한 것이다. 1000점 만점의 BSTI지수는 브랜드스탁 증권거래소의 모의주식 거래를 통해 형성된 브랜드주가지수(70%)와 소비자조사지수(30%)를 결합한 브랜드가치 평가모델이다.



 장정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