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크리켓이 죽음의 스포츠?

유명 선수와 심판이 경기 중 부상으로 잇따라 사망하면서 신사의 경기로 통하는 크리켓이 ‘죽음의 스포츠’란 오명에 휩싸였다.



선수·심판 이틀새 공에 맞아 사망
야구공과 비슷 … 15g 더 무겁고 단단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이스라엘 아쉬도드에서 열린 크리켓 경기 도중 심판 힐렐 오스카가 타구에 가슴을 맞아 숨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호주의 크리켓 스타 필립 휴즈(사진)가 숨진 지 이틀 만이다. 휴즈는 지난달 25일 배트맨(타자)으로 나섰다가 볼러(투수)가 던진 공이 바운드되며 뒷목을 강타, 혼수상태에 빠졌고 이틀 후 사망했다. 호주는 국가 전체가 슬픔에 빠졌다. 크리켓이 성행하는 영연방 매체들은 ‘사고가 크리켓 위험성 논란에 불을 지폈다’고 대서특필했다.



 크리켓 공은 야구공과 재질이 비슷하다. 공 크기가 약간 작지만 무게는 야구공보다 약 15g 더 무겁다. 그만큼 더 단단하다. 볼러의 구속도 야구 투수만큼 나오는데다 땅에 바운드되면서 배트맨에게 날아가기 때문에 공을 피하기가 더 어렵다. 수비수나 심판이 강한 타구에 맞기도 한다. 이 때문에 1870년 이후 공인된 크리켓 경기 도중 외상으로 사망한 경우가 8건에 달한다. 특히 지난해와 올해에만 4명이 숨졌다. 야구의 경우 미국과 일본·한국 프로 1부리그에서 경기 중 외상으로 사망한 선수는 1920년 투구에 머리를 맞은 미 클리블랜드 인디언스의 레이 채프먼이 유일하다.



 휴즈의 경우 헬멧을 썼지만 공이 급소를 타격하는 걸 막지 못했다. 크리켓 심판들은 야구에 비하면 무방비나 다름없다. 영국 글래모건 팀 주장 마크 월러스는 “보호장구를 잘 착용할수록 더 나은 경기력을 발휘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선수 보호 강화를 촉구했다. 앵거스 포터 영국 프로크리켓 선수협회 사무총장은 “야구 포수마스크를 차용하는 등 보호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충형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