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MVP 이동국 "막내 아들 대박이 덕에 대박"

이동국
올 시즌 프로축구를 결산하는 K리그 시상식장이 온통 전북의 상징색인 초록빛으로 물들었다. 우승팀 전북 현대 선수들이 K리그 클래식(1부리그) 주요 개인상을 휩쓸며 정규리그 제패의 여운을 만끽했다.



올 13골, K리그 세 번 수상은 처음
감독상 최강희 등 전북 최고의 해

 전북의 베테랑 스트라이커 이동국(35)이 주인공으로 우뚝 섰다. 이동국은 1일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K리그 시상식에서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축구기자단 투표 112표 중 101표(90.2%)를 받아 차두리(6표·서울)와 득점왕 산토스(5표·수원)를 제쳤다. 이동국은 2009년과 2011년에 이어 K리그 최초로 3회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동국에게 2014년은 극복의 해다. 브라질 월드컵 본선 출전의 꿈이 좌절됐지만, 대표팀에서 못 다 펼친 킬러 본능을 K리그에서 발휘했다. 31경기에서 13골을 터뜨려 토종 선수 중 가장 날카로운 골 결정력을 선보였다. 이동국은 “막내아들 태명(대박이)대로 대박난 한 해였다”면서 “K리그에서 우승했고 다섯 아이의 아버지가 됐다. 그간 많은 것을 희생한 아내에게 감사하다”는 소감을 전했다. 이동국은 팬 투표로 선정하는 팬타스틱 플레이어상과 베스트 공격수상도 받았다.



 주요 개인상도 전북의 몫이었다. 앞서 이승기가 도움왕(10개)을 확정지었고, K리그 클래식 베스트11에 이동국(공격수)·윌킨슨(수비수)·이승기·한교원(이상 미드필더)·권순태(골키퍼) 등 5명이 이름을 올렸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감독상을 받았다. 한준희 KBS 해설위원은 “대부분의 기업형 구단들이 올 시즌을 앞두고 씀씀이를 줄인 것과 달리 전북은 선수와 인프라를 확충하는 ‘역발상 투자’로 우승을 일궜다”면서 “전북의 우승은 합리적인 투자가 좋은 결실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구단 뿐만 아니라 K리그 전체에도 긍정적인 결과”라고 말했다.



 만 23세 이하, 프로 3년차 이하 젊은 선수들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영 플레이어상은 김승대(23·포항)에게 돌아갔다. 김승대는 올 시즌 28경기에서 17개의 공격포인트(10골·7도움)를 기록했다.



송지훈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