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해성 논란' 물티슈 안전"…살균·보존제 기준 이하

[앵커]

주로 어린 아이들에게 많이 쓰이는 물티슈에 인체에 유해한 성분이 있다는 논란이 있었죠. 정부가 실태를 조사했는데 문제가 없다는 결론을 내렸습니다.

윤영탁 기자입니다.

[기자]

기술표준원이 시중에서 판매 중인 물티슈 144개를 대상으로 전수 조사를 벌였습니다.

인체에 유해한 물질이 물티슈에 들어있다는 논란이 지난 9월부터 이어져 왔기 때문입니다.

조사 결과 전체의 18%인 26개 제품에서 살균과 보존제로 주로 쓰이는 세트리모늄 브로마이드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그러나 전체 중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0.0055%~0.06%로 극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기술표준원은 "검출된 성분이 안전기준인 0.1%를 밑돌아 안전하게 성분 관리가 되고 있는 것으로 본다"고 밝혔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물티슈를 포함해 세정제나 방향제, 접착제 등 흔히 쓰는 화학제품의 관리를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관련성이 있는 부처에게 맡겨 전문적으로 관리를 하겠다는 겁니다.

이에 따라 내년 4월부터 세정제와 방향제 등 화학 용품은 환경부가, 물티슈는 내년 7월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관리할 계획입니다.

JTBC 핫클릭

우편번호 6자리서 5자리로 변경…내년 8월부터 시행경찰, 연말연시 음주운전 단속…'새벽 6시'까지 연장여성 동료에게 영화 베드신 모아 전송…법원 "성희롱"정윤회 "하나라도 잘못 있으면 감방 갈 것" 의혹 부인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