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나 맞아요' 확인서까지…'성형대국'의 웃지 못할 풍경

[앵커]

요즘 성형수술을 위해 한국을 찾는 중국 사람들이 많은데요. 전신을 다 고치고 가는 이른바 큰 손들도 적지 않다고 합니다. 그런데 수술 전후의 모습이 너무 달라서 공항 심사대를 통과하지 못하는 웃지 못할 사례까지 생긴다고 합니다. 한국이 성형대국이란 별명을 떠올리게 해 조금은 씁쓸하기도 합니다.

이희정 기자의 취재입니다.

[기자]

20대 중국인 순짜 씨는 한 달 전 서울에서 얼굴 윤곽 성형을 했습니다.

그런데 출국 전에 다시 병원을 찾았습니다.

한국에서 성형 수술을 했다는 증명서를 받기 위해서입니다.

순짜 씨의 수술 뒤 얼굴은 여권 사진과 크게 달라졌습니다.

[순짜/중국인 성형수술 환자 : 성형 수술을 하면 얼굴이 달라지잖아요. 그래서 공항에서 출국할 때 문제가 있을까봐 병원에 수술을 했다는 확인서를 미리 요청해서 받았습니다.]

[수술 확인서예요. 출국할 때 문제 생기면 이 확인서를 주면 됩니다.]

지난해 중국인 의료 관광객의 40%가 성형외과와 피부과를 찾았습니다.

최근엔 안면 윤곽이나 전신 성형이 유행한다고 합니다.

이 때문에 아예 입국을 거절당하는 사례도 늘고 있습니다.

[중국인 성형수술 환자 : 친구가 한국에 와서 성형 수술을 했는데 얼굴 전체와 몸이 달라졌어요. 모습이 많이 달라져서 귀국을 할 때 통관 절차에서 곤란한 일이 있었죠.]

[인천공항 출입국관리소 관계자 : 증명서를 보여주면 병원으로 전화를 해볼 수 있고요. 여러 가지를 물어보고 확인을 하게 되면, 본인이 출국할 때 번거로움을 없애기 위해서(필요하죠.)]

한류 바람과 함께 성형 관광에 대거 나선 중국인들.

출입국 심사대의 풍경까지 바뀌고 있습니다.

JTBC 핫클릭

[단독] 강남서 '무면허 성형수술'…피해자만 수십 명김수현·한국비자·동대문·김밥…요우커의 한국 키워드효과 검증 안 된 '비욘세 미용주사', 위험하진 않나[단독] 수술실 0개 '유령수술'…최대 성형외과 '꼼수''쁘띠 성형' 열풍…불법시술 증가에 부작용 피해 속출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