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허창수 회장의 따뜻한 기부…주식 출연 360억원으로

 
허창수 GS그룹 회장이 40억 원어치의 주식을 재단법인 남촌재단에 기부했다. 이에 따라 지난 2006년 말 남촌재단을 설립한 뒤 지금까지 허 회장의 사재 출연 액수가 360억원 규모로 늘어났다.

GS건설은 28일 허창수 회장이 자신이 보유하고 있는 주식 13만7900주(약 40억원 규모)를 재단법인 남촌재단에 출연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의 사재 출연은 이번이 8번째다. 2006년 12월 GS건설 주식 3만5800주를 시작으로 이번까지 46만9660주, 360억원 규모의 이 회사 주식을 남촌재단에 기부했다.

남촌재단은 근검절약을 바탕으로 나눔경영을 실천했던 고(故) 허준구 GS건설 명예회장의 아호에서 이름을 따온 것이다. 고 허준구 명예회장은 허 회장의 부친이다. 허 회장은 재단 출범 당시 “지속적으로 GS건설 주식 등을 내놓아 재단을 500억원 이상 규모로 키워갈 예정”이라고 약속한바 있다. 남촌재단 관계자는 “(허 회장의) 주식 출연금을 재단 사업 수행의 원동력으로 활용해 앞으로도 사회에 긍정적인 영향력을 미칠 수 있는 재단으로 성장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이상재 기자 sangjai@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