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지하철 2호선 선로에 개 출몰…운행 10여 분 지연

서울 지하철 2호선 선로에서 개가 발견돼 전동차 운행이 10여분간 지연됐다. 서울메트로에 따르면 28일 오전 6시50분쯤 지하철 2호선 신천역에서 잠실역 방향으로 진행하는 선로에 개 한 마리가 나타났다. 이 개는 전동차가 나타나자 선로를 따라 잠실역 쪽으로 달아나기 시작했다. 전동차 차장은 개를 치지 않기 위해 속도를 줄여 뒤를 따라갔다. 개는 잠실역을 지나 잠실나루역까지 1.5㎞ 구간을 뛰어갔다. 이 과정에서 전동차들이 서행 운전해 지하철 운행이 10~15분간 지연됐다.



서울메트로 측은 잠실나루역에서 개를 붙잡으려 했으나 실패했다. 역무원을 발견한 개가 반대쪽 선로로 넘어가 잠실역 방면으로 뛰어간 것이다. 서울메트로는 잠실역 쪽에서 개를 포획하려 했으나 나타나지 않았다. 이 개는 현재도 발견되지 않고 있어 지하철 2호선 선로를 헤매고 있을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메트로 관계자는 “지하철 2호선은 전역에 스크린도어가 설치돼 있어 개가 어떻게 선로로 들어왔는지 우리도 궁금하다”며 “하차할 때 지하철과 역 플랫폼 틈으로 애완견이 빠진 것 밖에 이유를 찾지 못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퇴근길에 개가 다시 나타나 운행이 지연될까 걱정이다"고 덧붙였다. 서울메트로 측은 운행 종료 후 수색작업을 벌일 계획이다.



안효성 기자 hyoza@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