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카콜라음료, 올해 들어 두번째 가격 인상

코카콜라음료가 올해 들어 두 번째 가격 인상을 발표했다. 코카콜라음료는 다음달 1일 일부 음료 제품의 출고가를 5.9% 올린다고 28일 밝혔다. 앞서 1월에도 일부 제품의 출고가를 평균 6.5% 올린 바 있다.



코카콜라음료의 전체 250개 제품 중 22개 품목의 가격이 인상된다. 제품별 출고가 인상률은 코카콜라 1.5L가 4.1%, 환타 1.5L가 6.3%, 파워에이드 240mL가 2.2%, 제주V워커 2.0L가 4.1%다. 공장에서 유통점으로 판매되는 출고가 인상률이기 때문에 소비자들이 실제 지불하는 가격은 판매점에 따라 다르게 책정된다.



회사 관계자는 “물류관리비·인건비 인상 등 사업 환경의 변화에 따른 영향으로 제품 출고가 인상이 불가피하다”며 “인상폭은 전체 매출액 대비 2%대로 한정했다”고 말했다.



음료시장 선두업체인 코카콜라가 올해만 두번 가격을 인상함에 따라 업계 전반의 가격 책정에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예상된다.



박미소 기자 smile83@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