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KT, 이대형?용덕한 포함 특별지명 9명 발표

[중앙포토]




 

프로야구 10구단 KT 위즈가 28일 특별지명 9명을 전격 발표했다.



9개 구단에서 각각 1명 씩이다. 각 구단이 정한 20명의 특별지명 보호 선수에 들지 못한 선수 중에서 꼭 필요한 선수를 KT가 1명씩 선발한 것이다. 신생팀의 전력 강화를 위한 제도다.



KT는 포지션 별로 투수 4명, 포수 1명, 외야수 3명, 내야수 1명을 선발했다. 투수로는 장시환(26·넥센), 정대현(23·두산), 윤근영(28·한화), 이성민(24·NC), 야수로는 포수 용덕한(33·롯데), 외야수 이대형(31·KIA), 배병옥(19·LG), 김상현(34·SK), 내야수 정현(20·삼성)이 KT의 지명을 받았다.



KT는 “즉시 전력감과 미래 가치를 동시에 안배해 전 포지션에 걸쳐 선발했다”고 기준을 밝혔다. 조범현 감독도 “선발 결과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장시환은 최고 150km의 속구가 돋보이는 프로 7년차 투수다. 선발 및 중간 계투로 활용 가치가 쏠쏠하다.



윤근영은 직구의 공 끝이 매서운 게 장점이다. 이성민은 제구력이 좋아 향후 KT의 주축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충분하다. 왼손잡이 정대현은 경기 운영 능력이 뛰어나 선발 투수로 제 몫을 다 할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전반적으로 포수난으로 허덕이는 프로야구에서 용덕한은 경험이 많고 수비와 투수 리드가 좋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김상현은 2009년 시즌 MVP 및 홈런왕의 위력을 되찾을 지 주목된다. 이대형은 수비가 뛰어나며 2007~2010년 4년 연속 도루왕 출신으로 공수에서 활력을 불어넣을 전망이다.



배병옥은 고등학교 시절부터 5툴 플레이어로 뽑힐 정도로 다재다능한 기대주다. 정현은 대형 3루수로 성장할 수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12월 상무에 입대할 예정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