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김혜리, “만취상태로 벤츠 몰던 중” 혈중 알콜 농도가…





배우 김혜리(45)의 음주 교통사고 소식이 전해졌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배우 김혜리씨가 이날 오전 6시12분께 만취한 상태로 서울 강남구 청담동 사거리에서 벤츠를 몰다 피해자 권모씨가 운전하던 제네시스 승용차와 충돌하는 사고를 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김혜리는 청담동 사거리에서 직진 신호에 갑자기 학동사거리 방면으로 좌회전을 시도하다 맞은 편 차도에서 운전하던 권씨 차량의 운전석 부근을 들이받았다. 권씨는 가벼운 타박상을 입었고 김혜리씨 역시 별다른 부상 없이 무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사고 당시 김혜리의 혈중 알코올 농도가 0.1% 이상으로 면허취소에 해당하는 수치였다”고 설명했다.



한편 김혜리는 1988년 미스코리아 선에 당선돼 연예계에 데뷔했다. 지난 2005년 MBC 드라마 ‘신돈’에서 기황후 역을 맡아 인기를 모았으며 지난해 MBC 드라마 ‘스캔들’, 올해 KBS 드라마 ‘트로트의 연인’ 등에 출연하는 등 왕성한 작품 활동을 펼치고 있다.



특히 김혜리는 일명 ‘전설의 영화’로 알려진 스티븐 시걸 출연 영화인 ‘클레멘타인’의 여주인공이다. 이 영화에서 김혜리는 이동준의 애인이자 검사인 임민서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온라인 중앙일보

‘김혜리’[사진 영화 ‘클레멘타인’ 스틸컷]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