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해피투게더’ 조윤희, 친언니 “얼굴 하나로 연예인 됐다” 폭로





해피투게더에 출연한 조윤희(32)가 친언니 영상편지를 보고 당황해 웃음을 안겼다.



27일 방송된 KBS2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에는 수목드라마 '왕의 얼굴'의 배우 이성재, 서인국, 조윤희, 신성록, 김규리가 출연해 솔직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조윤희는 자신의 친언니가 보낸 영상편지를 봤다. 친언니는 동생 조윤희에 대해 "굉장히 자기 관리가 철저하고 언니보다 더 어른스러운 동생이지만 잔소리가 많다"고 폭로했다.



이어 "윤희는 진심으로 끼가 없다. 얘는 얼굴 하나로 연예인이 된 거다"라고 하자, 조윤희는 당황한듯 "미쳤나 봐"라고 말해 시청자들을 웃겼다.



조윤희 언니는 동생이 가장 자랑스러웠을 때에 대해 "경제적으로 여유로워져서 통 큰 선물을 사줬을 때가 아무래도 그렇다"고 말하며 동생을 향한 응원 메시지를 남겼다.



온라인 중앙일보

‘해피투게더 조윤희’ [사진 KBS 2TV 해피투게더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