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청와대, "정윤회 문건, 사실 아니다…강력한 법적조치 취할 것"

청와대는 28일 비선라인의 실세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정윤회씨가 청와대 비서관 등과 만나 국정에 개입했다는 내용의 언론 보도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강력한 법적 조치를 하겠다”고 밝혔다.



민경욱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기자들과 만나 “세계일보의 청와대 관련 보도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보도에 나오는 내용은 시중에 근거 없는 풍설을 모은 이른바 짜라시에 불과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청와대는 오늘 안에 고소장을 제출하는 등 강력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며 고소 대상으로 해당 언론사와 문건 작성자로 지목된 전 청와대 행정관 등을 꼽았다.



세계일보는 이날 청와대 민정수석실 공직기강비서관실이 지난 1월 6일 작성한 것으로 돼 있는 ‘靑(청) 비서실장 교체설 등 관련 VIP 측근(정윤회) 동향’ 보고서 내용을 보도해 파장을 불러일으켰다. 문건에는 ^정윤회씨가 청와대 핵심 비서관 3인방을 비롯한 청와대 인사 6명, 외부 인사 4명을 포함한 10명과 지난해 10월부터 매월 2차례 정기적으로 만났고 ^‘김기춘 비서실장 사퇴설’ 유포가 이들에서 시작됐으며 ^정씨 등이 검찰 인사를 포함한 국정에 개입했다는 내용 등이 포함됐다.



민경욱 대변인은 해당 문건에 대해 “청와대 내에서 공식 보고된 문건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다만 민 대변인은 “유사한 내용의 보고서가 (청와대에) 있고, 관련 내용이 (김 실장에게) 구두로 보고된 적은 있다”고 했다. 민 대변인은 문건에 등장한 비서관 등이 실제 정씨와 만났는지에 대해선 “당사자들에게 확인을 했고 (문건에 나온) 장소에도 가본 적이 없다고 한다”며 “근거가 없다고 판단해 특별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허진 기자 b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