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마냥 까칠한 게 아니다? 고양이의 진짜 목적은…"귀여워"




 
고양이는 귀여운 외모와는 달리 본래 성격이 야생적이고 까다롭다. 풍부한 먹이가 주어졌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벌레나 새를 사냥하려 하고, 주인에게 애교를 부리는 일이 없다. 어떤 애묘가들은 귀여운 외형과 대비되는 고양이의 이 ‘야생의’ 매력에 빠졌다고 말한다.

최근 유튜브 채널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영상의 주제는 심지어 ‘고양이의 암살 시도를 보여주는 8가지 증거’다.

영상은 ‘쇼티’와 ‘코디’라는 이름의 두 마리 고양이가 끈질지게 주인을 위협(?)하는 모습을 보여준다. 방법도 다양하다.

▶발을 걸어 넘어뜨려 죽이려 한다 ▶자는 동안 숨을 막아 죽이려 한다 ▶샤워 커튼 뒤에서 암살 기회를 기다린다 ▶누군가를 죽일 것처럼 발톱을 간다 ▶그냥 공격한다 ▶약점을 찾아내려 한다 ▶암살 후 탈출을 위한 구멍을 만든다 ▶그저…죽도록 귀엽다!

영상은 ‘행운을 빈다’는 자막으로 마무리된다.

사실 쇼티와 코디는 이미 온라인에서 유명한 스타다. 이들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좋아하는 사람의 숫자는 전 세계적으로 95만 명에 달한다. 유튜브 채널 ‘쇼코(Shoko)’ 역시 구독자가 13만 명이다.

영상을 본 전 세계 수많은 네티즌은 “정말 귀여운 고양이와 다정한 주인이다”, “마지막 증거는 너무 명백해, 너무 귀여워”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이에 영상을 올린 두 고양이의 주인은 “고양이들이 올라오고 있다. 북실북실한 발톱이 다가온다. 내가 경고하지 않았다고 말하지 마”라는 답글로 또 한번 즐거운 웃음을 주고 있다.

김현유 중앙일보 온라인 인턴기자
hyunyu_kim@joongang.co.kr
사진 유튜브 화면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