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전자담배 발암물질, 일반담배의 10배 '충격'



 
전자담배 발암물질이 일반담배보다 최대 10배 이상 많은 것으로 밝혀졌다.

일본 TBS방송은 일국립보건의료과학원 연구팀이 일본 국내에서 유통되는 전자담배의 증기에 포함돼 있는 성분을 분석한 결과를 27일 발표했다.

전자담배는 니코틴과 특정 향 등이 첨가된 액체를 가열해 나오는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으로 핀다. 분석 결과 전자담배 증기에서는 발암물질인 포름알데히드와 아세트알데히드 등이 검출됐다.

일본 국립보건의료과학원 연구팀장인 구누기타 나오키 연구원은 “전자담배의 액상을 가열하면서 발생하는 포름알데히드는 일반 담배에서 발생하는 것보다 최대 10배가 많았다”고 말했다. 포름알데히드는 새집증후군 문제와 함께 잘 알려진 발암성 물질이다.

한편 앞서 지난 8월 세계보건기구(WHO)는 전자담배가 태아와 청년층에 유해하다고 경고하며 각국 정부가 전자담배를 미성년자에게 판매하는 것과 공공장소에서 흡연하는 것에 대한 법적 금지를 촉구한 바 있다.

또 지난 18일 우리 정부는 국무회의를 열고 ‘국민건강증진법 시행령 일부개정령안’을 통해 전자담배에는 발암물질로 알려진 니트로사민과 포름알데히드 등이 포함돼 있기 때문에 질병의 원인이 될 수 있다는 내용을 표기해야 한다고 논의한 바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전자담배 발암물질’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