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프로야구 kt, 보호선수 20인외 지명…KIA 이대형 포함

프로야구 신생 구단 kt가 각 구단 보호선수 20인외 지명을 발표했다.



kt는 28일 "투수 4명·내야수 1명·외야수 3명·포수 1명 등 총 9명을 지명했다"고 밝혔다. 투수는 넥센 장시환, 두산 정대현, 한화 윤근영, NC 이성민, 포수는 롯데 용덕한, 외야수는 기아 이대형, LG 배병옥, SK 김상현, 내야수는 삼성 정현을 선택했다.



베테랑과 신예 등 골고루 뽑았다. 2009년 시즌 MVP 및 홈런왕인 김상현(34)은 경험이 풍부하여 젊은 kt 선수들에게 노하우를 전수할 수 있다. 용덕한(33)은 경험이 많고 수비와 투수리드가 좋은 포수로 kt의 안방을 책임질 예정이다. 2007~2010년 4년 연속 도루왕 출신인 이대형(31)은 즉시 전력감이다.



장시환(26)은 최고 150㎞ 속구가 강점인 프로 7년차 투수로 선발 및 중간활용가치가 높다. 정대현(23)은 좌투수로서 체인지업 구사능력이 좋아 선발로 활용될 예정이다. 윤근영(28)은 직구 공 끝이 좋은 즉시 전력감이며, 이성민(24)은 안정적인 제구력을 가져 선발 자원으로 평가된다. 배병옥(19)은 고등학교 시절 5툴 플레이어라 불리던 젊은 오른손 유망주다. 정현(20)은 송구력과 타격이 우수한 대형 3루수감으로 12월 상무입대가 예정돼 있다.



조범현 kt 감독은 "프런트와 코치진과 함께 선발에 많은 협의를 했으며 즉시전력감과 미래가치, 그리고 신구조화를 다같이 고려했다. 선발결과에 만족한다"고 말했다.



박소영 기자 psy0914@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