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잘못된 만남…은행 여직원 남자 친구 위해 횡령하다 함께 징역형

20대 은행 여직원이 남자친구의 꾀임에 빠져 은행돈을 횡령하다 함께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창원지법 제4형사부(부장판사 차영민)는 28일 은행 시재금 16억1000만원을 빼돌린 혐의(횡령)로 구속 기소된 모 은행 전 직원 A(25·여)씨에게 징역 4년을 선고했다. 또 임씨에게 돈을 빼돌리라고 부추긴 애인 B(29)씨에게는 징역 6년을 선고했다. 경남 창원시의 한 은행 지점에서 근무하던 A씨는 지난해 1월부터 올해 6월까지 69차례에 걸쳐 은행 시재금을 몰래 빼내 애인 B씨에게 건네준 혐의다.



재판부는 "피해 액수가 크고 피해액 대부분이 회복되지 않은 점 등을 고려해 실형을 선고한다"고 밝혔다. 이어 "B씨의 적극적인 요청으로 A씨가 마지못해 범행을 저지른 점을 참작했다"며 B씨에게 더욱 무거운 형을 선고한 이유도 덧붙였다.



A씨는 은행에서 창구 직원에게 하루 업무를 볼 수 있도록 업무 시작 전에 나눠주고 마감 뒤에 돌려받는 돈인 시재금의 출납을 맡았다. A씨는 이 과정에서 현금 100만~500만원씩을 빼돌려 밤 늦은 시간에 은행 밖에 대기하던 애인 B씨에게 건네거나 계좌이체로 송금하는 방법으로 은행돈을 빼돌린 것으로 드러났다. 별다른 직업이 없던 B씨는 이 돈 대부분을 로또복권을 사거나 유흥비로 썼다.



A씨의 범행은 은행 내부감사에서 적발됐다. 은행 측은 "해당 직원이 횡령한 돈은 은행에서 보유하고 있는 시재금으로 고객 돈과는 관계가 없다"고 밝혔다.



위성욱 기자 w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