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공포증 증상? '지나치게 비합리적이고 지속적인 두려움'

‘공포증 증상’. [중앙포토]


공포증 증상이 화제다.

공포증은 어떤 특정 상황이나 특정 상황을 예견할 때 지나치게 두려움을 경험하는 현상이다. 지나치거나 비합리적이고 지속적인 두려움이 나타난다.

자신이 무서워하는 대상이나 상황을 최대한 피하려 하며, 피할 수 없는 상황이 되면 두려움이 발생한다. 공포자극에 노출되면 예외 없이 불안 반응을 보이고, 심하면 공황발작이 나타날 수 있다.

공포증 증상을 앓고 있는 사람들은 자신이 느끼는 공포가 너무 지나치거나 비합리적임을 알고 있다. 특히 이들은 일상생활이나 기타 직업적, 사회적 기능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할 정도로 증상이 심각하다. 청소년기 이전에는 유사한 증상이 일시적으로 나타났다 사라지는 경우도 있으며, 18세 이하는 최소한 6개월 이상 지속돼야 공포증 진단 기준이 된다.

이 같은 공포증은 그 이유와 증상도 다양하다. 정확하게 증상을 파악하고 치료하는 것이 중요하다.

특정 공포증의 평생 유병률이 10~11.3%, 1년 유병률은 9% 정도로 비교적 높지만, 한국에서는 4.8%라는 연구보고도 있다. 공포증은 여성에서 2배 더 많고 10대에서 흔히 발병한다. 다른 종류의 불안 장애, 여러 정신 장애와 감별해야 한다. 환각제, 교감신경 흥분제 복용, 중추신경계 종양, 뇌혈관 질환에서도 공포증 증상을 보일 수 있으므로 유의해야 한다.

공포증 증상의 치료법으로는 일반적으로 불안의 요인이 되는 것들 중 자극이 가장 약한 것부터 시작해 점차 강한 자극에 노출시켜 공포를 줄이는 방법이 널리 쓰인다. 오히려 강한 자극에 한 번에 노출시키는 방법도 있으며 최면을 통한 치료가 쓰이기도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포증 증상’.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