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2000명 셀카, 셀카봉 길이 4.5m…유대교 랍비 "우리는 큰 하나의 가족"



 
2000명이 한 프레임에 들어간 셀카(셀프카메라)가 화제다.

한 외신은 ‘수천 명 유대교 랍비들의 셀카’란 제목의 기사를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근 세계 80개국의 유대교 랍비 4200명은 뉴욕 브루클린에서 연례 회의를 가졌다. 이들은 회의 후 단체 사진을 촬영하려고 나섰다. 이때 뉴욕 빙엄턴대학의 랍비 레비 슬로님이 엄청난 길이의 셀카봉을 꺼내들었다. 그는 8명 정도의 랍비들과 ‘단체 셀카’를 촬영했다.

셀카 촬영을 마친 후 슬로님은 촬영한 사진을 보고 폭소를 터트렸다. 사진 속에는 8명 정도의 랍비들 뒤로 표정이 명확히 보이지 않지만 2000여 명의 랍비들이 카메라를 바라보며 사진에 찍히기 위한 자세를 취하고 있었기 때문이다.

이후 랍비 레비 슬로님은 랍비 커뮤니티에 이 사진을 게재하며 “우리는 정말 큰 하나의 가족이다”고 설명했다.

이 사진을 두고 외신은 “15피트(4.5m) 정도 봉에 카메라를 매달아 촬영한 것 같다”고 설명하기도 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2000명 셀카’ [사진 Chabad.org 홈페이지 캡처]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