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유아 마이코플라즈마균 폐렴 주의…3~4년 주기로 유행해





 

올겨울 마이코플라즈마균 감염에 의한 폐렴이 유행할 것으로 예상된다는 분석이 도출돼 눈길을 끌었다.



상계백병원은 9월부터 11월 22일 사이 호흡기 질환으로 입원한 소아환자 225명을 분석한 결과, 13.6%(31명)에서 마이코플라즈마균이 검출됐다고 전했다.



연령별로는 2~3세 39%(12명), 4~5세 22%(7명), 6~7세 16%(5명), 8세 이상 13%(4명), 0~1세 10%(3명) 등의 순으로 많았다. 이중에는 폐렴 중증도를 나타내는 ‘혈청가 수치(160~2만 480)’가 1280 이상인 소아도 77%나 됐다.



김창근 상계백병원 천식알레르기센터 교수는 “마이코플라즈마 감염은 3~4년 주기마다 유행하는 것으로 학계에 보고돼 있어 올해에는 겨울철 폐렴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고 권고했다.



실제 질병관리본부의 마이코플라즈마 감염 자료를 보면 2007년 5.32%, 2008년 2.39%, 2009년 0.83%, 2010년 2.54%로 2007년 약간 상승 후 미미했던 마이코플라즈마 감염률이 2011년에는 15.2%로 급증했다.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은 사람 또는 동물의 폐나 생식기 등에 주로 감염되는 세균으로 기침, 천명, 발열, 인후통 등의 가벼운 감기로 시작해 소아에서는 호흡곤란, 빈호흡, 흉통 등의 호흡기 질환으로 악화할 수 있다. 또 마이코플라즈마에 의한 폐렴은 천식 증상을 악화시키기도 한다.



마이코플라즈마균 감염 여부는 혈액검사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마이코플라즈마 감염을 예방하려면 어린이들을 간접흡연에서 보호하고 개인 물품은 따로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 좋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유아 마이코플라즈마균 폐렴 주의’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