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썰전’ 김구라 “삼둥이, ‘아빠어디가’ 침몰시킨 장본인”





 

‘썰전’ 김구라(44)가 삼둥이 대한, 민국, 만세를 언급했다.



27일 방송된 ‘썰전-예능 심판자’에서는 ‘2014 대세남’을 주제로 MC 김구라, 박지윤, 이윤석, 강용석, 허지웅이 토론을 펼쳤다.



이날 방송에서 김구라는 “요즘 가장 핫한게 송일국의 삼둥이 아니냐”고 말했다. 이에 허지웅은 “현재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먹여 살리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구라는 “‘슈퍼맨이 돌아왔다’를 조선 건국 과정으로 본다면 태조가 추사랑, 태종이 이서언, 이서준, 세종이 송대한, 송민국, 송만세다”라며 “36개월도 안 된 삼둥이가 아빠 육아예능의 원조였던 ‘아빠, 어디가!’를 침몰시킨 장본인들다”라고 말했다.



MC들은 “삼둥이 투입 전 ‘슈퍼맨이 돌아왔다’ 평균 시청률은 9~10%였다. 투입 후에는 16~17%로 시청률 고공행진 중이다”고 설명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