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영유아,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주의보 발령… 가족력 있는 경우 잘못 치료하면? 깜짝!





 

영유아에게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주의보가 내려졌다.



최근 상계백병원 천식알러지센터이 9월~11월까지 호흡기질환으로 입원한 소아환자 225명을 분석한 결과 13.6%(31명)가 마이코플라즈마균이 검출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에 영유아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은 5~9세가 폐렴의 33%, 9~15세가 폐렴의 70%를 차지해 주의보가 내려졌다. 이 병원의 김창근 교수는 “영유아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은 알레르기질환이나 가족력이 있는 경우 잘못 치료하면 천식, 알러지 등 후유증을 남길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영유아의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감염을 주의하기 위해선 어린이들을 간접흡연에서 보호하고 식기나 수건, 장난감 등 개인물품은 따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특히 영유아 중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고위험환자는 사람이 많이 모이는 환경에 자주 노출되지 않도록 주의해야 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영유아 마이코플라즈마 폐렴주의’[사진 온라인 커뮤니티]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