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박태환-장예원 열애설 부인, SBS 측 "친한 오빠, 동생 사이"





 

박태환(25)과 장예원(24)이 열애설에 대해 "아니"라고 반응했다.



27일 오전 한 온라인매체는 ‘박태환과 장예원 아나운서의 열애설’에 대해 보도했다. 박태환과 장예원의 관계를 연애 전 미묘한 단계인 ‘썸’으로 규정하고 두 사람의 밤 데이트 장면을 보도했다.



해당 매체는 박태환과 장예원이 주로 주말 저녁에 만나 영화관과 자동차에서 함께 시간을 보낸다고 전했다.



박태환의 소속사 팀GMP 측은 “지인의 소개를 받아 몇 차례 만났고, 서로를 알아가는 단계였다”며 “젊은 남녀가 소개로 만나 식사하고 이야기 나누는 것은 있을 수 있는 일 아니냐”라고 전했다. 이어 “하지만 아직 뭐라고 공식적으로 드릴 말씀은 없다”고 해 여지를 남겼다.



또 SBS 측은 “장예원에게 확인한 결과 아무 사이가 아니라고 한다”며 “친한 오빠, 동생이기 때문에 영화도 함께 볼 수 있었던 것이다. ‘썸’이나 사귀는 사이도 아니다”고 열애설을 부인했다.



한편 장예원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SBS의 최연소 아나운서로 이름을 올렸다. 현재는 SBS 스포츠 뉴스를 단독 진행하고 있으며 배성재 아나운서와 함께 ‘풋볼 매거진 골’을 진행하며 스포츠 팬들의 사랑을 받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장예원’ ‘박태환’ ‘박태환 장예원 열애설’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