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Vape'…'증기'의 약자, 선정 이유는?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는 ‘Vape’ 이다.



옥스퍼드 사전은 17일(현지시간) 공식 블로그를 통해 “‘Vape’를 지난 12개월을 아우르는 올해의 단어로 선정했다”고 밝혔다.



‘Vape’는 ‘Vapour’(증기) 혹은 ‘Vaporize’(증발하다)를 축약한 단어다. ‘전자 담배와 같은 기기에서 만들어진 증기를 들이쉬고 내쉰다’라는 뜻으로 쓰인다. 옥스퍼드 측은 “전자담배 기기 그 자체나 전자담배를 피우는 행위를 지칭하는 명사로도 쓸 수 있다”고 설명했다.



옥스퍼드는 ‘Vape’라는 단어의 사용이 지난해 2배가 늘었다고 전했다. 또 단어를 접할 확률도 2년 전보다 30배가 더 커지는 등 대중화가 됐다고 설명했다.



특히 영국 최초 전자담배 카페가 생기고 미국 뉴욕시에서 실내 전자담배 흡연에 대한 찬반 논쟁이 벌어진 지난 4월 이 단어의 사용이 급증했다고 덧붙였다.



옥스퍼드는 매년 영어의 변화상을 추적해 그해의 분위기를 가장 잘 반영하는 단어를 선정·발표한다. 2013년에는 ‘Selfie’(셀피·자가촬영사진)가, 2012년에는 ‘Omnishambles’(총체적 난맥상)가 올해의 단어로 꼽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옥스퍼드 선정 올해의 단어’ [사진 중앙포토]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