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남천의 특징? "추워질수록 붉게 빛나"





 

추울수록 더욱 빨갛게 물드는 남천의 특징이 화제가 되고 있다.



남천은 매자나무과에 속하는 상록관목으로 수고 1~3m 정도로 자라며 흔히 밑에서 줄기가 여러 가지로 갈라진다. 겨울에도 그 색이 변하지 않는 상록관목이다.



어긋나게 달리는 잎은 3회우상복엽으로 겨울철에 홍색으로 변한다. 작은잎은 끝이 좁은 타원상 피침형으로 잎자루가 없으며 혁질이다.



남천의 특징은 양성화가 핀다는 것이다. 남천의 특징인 양성화는 6~7월에 가지 끝에 흰색으로 피며 장과인 열매는 10월에 구형의 적색으로 익는다.



우리나라 남부지방에서 심거나 석회암지역에서 자생으로 무성히 자란다. 내음성이 강하고 각종 공해에도 강해 식재가 용이하며 국외로는 일본, 인도, 중국 등지에 분포한다.



온라인 중앙일보

‘남천의 특징’[사진 국립중앙과학관]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