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자담배 발암물질, 일반 담배의 10배 충격 발표

금연구역 확대로 흡연자들의 설 땅이 좁아지는 가운데 전자담배로 옮겨간 애연가들도 한숨이 나오게 됐다.



전자담배가 일반 담배보다 최대 10배 많은 발암물질을 포함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기 때문이다.



흡연의 유해성에 대한 경각심이 높아지면서 많은 애연가들이 전자담배로 허전함을 달래는 가운데 이 같은 연구결과는 큰 충격을 줄 것으로 보인다.



특히 최근 금연 구역이 많아지면서 연기가 덜 나는 전자담배를 몰래 피우는 사람들이 늘어나는 상황이어서 이번 연구의 신뢰성 등에 높은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일본 국립보건의료과학원은 26일 시중에 판매되는 몇 종의 전자담배 액상에서 나오는 증기를 분석한 결과 포름알데히드와 아세트알데히드 같은 발암물질이 검출됐다고 밝혔다.



구누기타 나오키 연구원은 “전자담배의 액상을 가열하면서 발생하는 포름알데히드는 일반 담배에서 발생하는 것보다 최대 10배가 많았다”고 말했다.



현재 세계적으로 사용자가 늘고 있는 전자담배는 연기를 발생시키는 일반 담배와는 달리, 니코틴과 향 등을 첨가한 액상을 가열해서 나오는 증기를 흡입하는 방식을 취하고 있다.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8월 전자담배가 태아와 젊은이들에게 심각한 위협을 가한다고 경고하면서 각국 정부가 전자담배를 미성년자들에게 판매하는 것은 물론 공공 실내 장소내 흡입도 금지할 것을 촉구한 바 있다.



더욱이 이번에 전자담배의 유해성을 경고하는 새로운 연구 결과가 나옴에 따라 전자담배 애용자들의 고민이 더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보행자 흡연 구역 등에서 전자담배를 피우는 것을 허용해야 하는지를 두고 논란이 이는 가운데 이번 연구결과는 전자담배 규제 쪽에 힘을 실어줄 것으로 예상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댓글 많은 기사